© Copyright 2017 by                    All rights reserved.

NEWS

네이버, 비닷두 등 AI 스타트업 3곳 투자

December 1, 2017

[머니투데이 이해인 기자] [초기 단계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올해 투자 기업 총 10곳으로 증가]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이하 D2SF)가 29일 AI(인공지능) 분야 3개 스타트업에 신규 투자했다고 밝혔다.

D2SF가 신규 투자한 스타트업은 △비닷두(V.DO) △딥메디(DeepMedi) △알레시오(Alethio)다. 이들 모두 빠르게 성장 중인 초기 단계의 기술 스타트업으로, 인공지능 분야에서 탄탄한 전문성과 독창성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비닷두는 딥러닝 기반의 동영상 분석 기술 역량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D2SF의 대학(원)생 기술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 투자로 이어졌다. 머신러닝 및 컴퓨터 비전 기술을 활용해 동영상 내 특정 대상의 상황이나 행동을 인식하고 추출해내는 엔진을 개발 중이며, 장기적으로는 동영상을 인식·이해하는 AI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삼고 있다.

딥메디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혈압을 측정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별도 기기 없이, 보급형 스마트폰만으로도 혈압 측정이 가능하다는 사용자 편리성 외에도 혈관 나이, 심뇌혈관 질환 등 다양한 생체 지표로 확장 가능해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알레시오는 딥러닝 기술 기반으로 태아의 입체 초음파 사진을 분석하고 특징을 추출해, 예상 생후 사진으로 변환해주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번 투자로 올해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은 총 10개로 늘어났다. 지금까지 누적 19개 기업에 투자했다.

양상환 D2SF 리더는 "3개 스타트업 모두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용자들에게 높은 가치를 줄 수 있는 제품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며 "네이버를 포함해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 및 플랫폼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인 기자 hilee@mt.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08&aid=0003971291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